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차 있으세요?
    신변잡기 2009. 7. 26. 21:18

    주말에 집에서 청소도 하고 이것저것 하고 블로그 글들을 읽어 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이런 글을 발견!


    뭐 제목만 봐도 어떤 내용인지 알 수 있을꺼라고 판단됩니다만 저 내용을 보고 전체를 평가 하면 안된다는건 당연한 이야기지만.

    저도 당해 보았으니 남일 같다는건 아니다라는 거죠.

    이런 조사가 있습니다.
    한사람이 하늘을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때는 어떤 사람도 따라서 봅니다. 이후 세명이상의 사람이 하늘을 보고 있으면 그걸 본 사람들은 아무일이 없어도 하늘을 보게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결과는 다수가 무언가를 하면 거기에 신경을 쓴다는 소리지요.

    흔히 말해서 우리나라에서 3명이 모여서 거짓말을 하면 1명 바보 만드는거 거저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너무 비약이 심한가요? 뭐 여튼 제가 겪은 내용을 소개하자면...

    여 : 집은 어디세요?
    나 : 잠실 어쩌구 저쩌구 전세로 살고 있어요
    여 : 차는 있으세요? (눈이 똥그레져 있음)
    나 : 차는 없고요
    여 : 아..그러세요...(이내 풀이 죽음)
    나 : 예..^^;;
    여 : 나 걷는거 싫어 하는데...
    나 : (어쩌라고?)

    사실 첫 소개팅이었습니다.(정확히 말하면 작은어머님께서 해주셨으니 일지도...)
    뭐 그렇게 화려한 소개팅은 끝났고 제가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랑 사는 세계도 좀 틀린것 같구;

    인터넷에 이런 이야기가 돌아 다니더군요. 한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이런 대처법이 나왔다는 것은 여자분들이 차있냐고 물어보는게 일반화 되었다고 봐도 될까요?

    덧붙여서 저런 방법 말고도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라고 되묻는 대처법도 있다고 하는...

    다른 케이스
    은행다니는 처자 만날때는 나한테 말 돌려가면서 이런 질문도 한적이 있다.

    여 : "나는 여기서만 일해서 다른 직종은 연봉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는데~ 보통 얼마나 되?"
    (뭐 직감적으로 자신은 많이 버는데 넌 얼마나 버냐? 라는 것이다.)
    나 : "뭐 얼마 안되는데 넌 월급 어떻게 해?"(말을 되받아 쳐버렸음)
    여 : "난 엄마한테 전부 보내버려~"
    나 : "어..그래?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내가 겪은 일화...
    갑자기 생각나서 덧붙여서 적습니다만...
    몇일전 친구들이랑 술먹고 놀다가 친구 한명이 휴대폰을 잊어 먹어서 제가 전화해서
    제가 찾아서 보관 하고 있었습니다.(그게 어제)
    그런데 그 전화기로 전화가 오길래 혹시 그 친구가 다른 사람폰으로 연락하는 줄 알고 전화를 받았지요
    (사정을 말하자면 남자3명 여자2명 모임 / 휴대폰 놓고간 애는 제가 부른 친구)

    나 : 여보세요 누구누구 폰입니다~
    여 : 어? 누구누구 폰 아닌가요?
    나 : 아 휴대폰을 잊어먹어서 제가 찾아서 보관중입니다
    여 : 어떻게 잊어 먹은거지?
    나 : 술먹고 가게에 놓고간걸 제가 대신 찾아다 놓았습니다.
    여 : 아 그러세요? 교회에 나오세요~
    나 : 뭐라고요? 잘 안들리는데요~(못들은척)
    여 : 주말인데 교회에 나오세요~
    나 : 아 휴대폰이 잘 안들리네요(끊어버렸다)

    교회 혹은 그쪽 부류에서 사람 잡는일도 참 많은데 전화로 당하기엔 처음이다.

    당했다는 표현이 껄끄러울 수 있지만 저런 권유는 그다지 기쁘지 않다. 저런 권유는 적어도 사람 얼굴 보고 하는게 예의가 아닐까 라고 생각하는것도 있지만 갑자기 말이 삼천포로 빠져서 교회오라는 말은 하는것도 어안이 벙벙해질 수 밖에..


    요즘 살짝 여자 만나는게 두려워 지고 있다.



    댓글 16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7.26 21:23
      • 프로필사진

        어이쿠 오랫만입니다..^^;;
        근데 왜 비밀 댓글 이신지 ㅋㅋㅋ 방명록에 달아 주셔도 되는데 ㅎㅎ

        혹시 덧. 이부분에서 오해 살까바?? ㅎㅎㅎㅎ

        2009.07.26 21:25
      • 프로필사진

        네네네네네 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7.27 14:16
    • 프로필사진

      연애가 아닌 선이라서 더 그런가봐요^^

      2009.07.26 21:30
      • 프로필사진

        선이기 때문이라고 생각은 되지만 죽기전에 차 안살것도 아니고 그 돈모아서 더 좋은 집을 사는게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뭐 사람마다 가치판단의 중요성은 다 다르닌까요 :)

        2009.07.26 21:35
    • 프로필사진

      하하하...하하...하...^^;
      저도 나이는 점점 많이먹고 벌어논건 없고
      얼굴은 늙어가고 배는 나오고...상황이 점점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희망은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ㅎㅎ

      2009.07.26 22:34
      • 프로필사진

        희망을 잃지 않는다는것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근데 사실 전 인디아나밥스님 유부남이신줄 알았어요;;;;

        인디아나존스의 이미지 때문인지..;;

        2009.07.28 22:30
      • 프로필사진

        악!! 저 아직 미혼입니다.ㅠㅠ

        2009.07.28 23:58
    • 프로필사진

      점점 소개팅 같은걸 하기가 부담스러워지는군요 ^^; 전 이제까지 그런 경험은 없었는데 나이가 들고 직장이 생겨서 소개팅을 하면 분명 저런 일이 생길 것 같은 예감이 드는군요 쩝

      2009.07.26 22:38
      • 프로필사진

        지금도 이정도 인데 조금더 세대가 지나면 더 심해 질지도...

        예를 들어 너 집도 있어? 라던지 집은 몇평이야? 라던지.

        왜 자꾸 자기내들끼리 커트라인을 올리는지 모르곘군요..ㅠㅠ

        2009.07.28 22:29
    • 프로필사진

      맞아.. 요즘 여자 만나려면 기본적으로 차가 있어야 돼.. ^^

      2009.07.27 09:25
      • 프로필사진

        내말이...근데 서울에서 차끌기 쉽지 않잖냐..

        집때문에 돈 모으는것도 사실 빠듯하지 않냐?

        2009.07.28 22:28
    • 프로필사진

      으음.. 그래서 전 안만나고 있습니다.
      여자사람이 뭐죠? ㅇㅇ?
      여자는 너므너므 어려운거 가타효~ ㅋㅋㅋ

      2009.07.27 16:15
      • 프로필사진

        많이 만나서 제대로 된 애를 집어 와야 합니다.

        선입선출의 법칙인 것입니다. 안만나다보면 제대로 된 애들 다 남들이 줏어 갈지도 모릅니다?!

        2009.07.28 22:28
    • 프로필사진

      아... 선이셨군요ㄷㄷㄷ

      2009.07.28 12:29
Designed by Tistory.